top of page
1-1.jpg
3-1.jpg
4-1.jpg
5-4.jpg
2.jpg
untitled the first eggshell.jpg
A Crescent 1.jpg
A Crevice.jpg
6-2.jpg
Shell Membrane 1.jpg

67일 ~ 18일, 2023, ⟪불안이 낳은 껍질⟫ 개인전, WWW SPACE, 서울, 대한민국

June 7th ~ 18th 2023, "Peels Derived From Anxiety" solo exhibition, WWW SPACE, Seoul, South Korea

불안이 낳은 껍질 전시 서문 1.jpg
불안이 낳은 껍질 전시 서문 2.jpg
불안이 낳은 껍질 전시 도면.jpg
이유림 개인전 포스터.png

전시:  ⟪불안이 낳은 껍질⟫
일시:  2023. 06. 07(수) — 06. 18(일)
장소:  www space (서울시 마포구 망원로 6길 37, 지하 1층)


참여 작가:  이유림 (@youlimlee)
전시 서문:  이여로 (@ee_yeoro)
디자인:  이유림
지원:  WWW SPACE (@www__space)

 

nawagazine 전시 견문록


 

《불안이 낳은 껍질》
이유림 개인전
2023.6.7.-6.18.
@www__space
@peels_derived_from_
anxiety
 


'껍질'이라고 정체를 드러낸 형태, 거칠고 메마른 껍데기의 표면, 박피의 흔적이 전시장에 놓여있다. 껍질들은 결코 경험하지 못 할 촉각적 상상으로 이끄는 반면, 거친 표면 아래 드리워진 그림자는 보드랍게 너울거린다. 이 껍질들이 어디로부터 탈각한 흔적일지 관찰하고 의심하면서 전시장을 둘러보다 문득 정체를 알 수 없는 반복적 사운드를 의식하며 듣는다.

상당히 시적인 인상을 남기는 작품과 전시인데, 함께 놓인 글 역시 전시와 결을 함께한다. 글은 무척 구체적으로 껍질을 바라보고 경험하도록 안내하면서도, 상상의 영역은 감상자에게 온전하게 일임한다. 눈 앞에 보이는 껍질(이유림작가의 조형물)과 기호의 모양을 한 껍질(이여로기획자의 글)을 같이 감상하다 보면 관람자의 경험도 점차 단단한 형태를 이루어간다.

다시 전시장으로 시선을 돌리며 캡션을 읽는다. 주 재료의 정체를 확인하며 껍데기였던 것이 껍질이 된 것임을 깨닫는다. 떼어가라는 안내문대로 호기롭게 떼어낸 껍질 한 조각이 <한 조각 뜯어가세요>라는 제목의 작품이라는걸, 캡션에 표기된 작품 사이즈가 '가변크기'가 아닌 걸 뒤늦게 깨닫는다. 감상자인 나는 서둘러 전시장에서 도망치며 탈각한 껍질이 된다.

# exhibition
# installatio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