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작가의 레시피 2022 1.jpg
작가의 레시피 2022 2.jpg
작가의 레시피 2022 3.jpg
작가의 레시피 2022 4.jpg
작가의 레시피 2022 5.jpg
작가의 레시피 2022 6.jpg

<바이오 플라스틱(Bio-Plastics)>, 가변 크기, 아이오타 카라기난 가루 혼합물, 옥수수 수염, 말린 해조류, 2022

작가의 레시피 2022 7.jpg

<덧>, 가변 설치, PLA 필라멘트, 녹차 혼합물, 세라믹, 설치전경, 2022

작가의 레시피 2022 8.jpg

<점박이 II>, 41.0x37.5cm, 젤라틴, 말린 비트, 세라믹, 2022

부산물 장.jpg
재료테이블v2.jpg

71일 ~ 30일, 2022, "작가의 레시피" 기획전, 서리풀청년아트갤러리, 서울, 대한민국

July 1st ~ 30th 2022, "Artists' Recipes" group exhibition, Seoripul Gallery, Seoul, South Korea

전시 서문.jpg
작가의 레시피 전시 도면.jpg
전시 포스터.JPG

・ Website

서리풀청년아트갤러리 ⟪작가의 레시피⟫

・ Artists' Interview  작가 인터뷰

⟪작가의 레시피⟫ 인터뷰

・ Workshop  전시 연계 프로그램

​전시 연계 워크숍

・ Instagram

@artists.recipes

 

nawagazine 전시 견문록

 

《작가의 레시피》
2022.7.1.-7.30.
@서리풀갤러리

 


예상했던 관람시간보다 훠얼씬 오래 전시를 둘러보게 되었을 만큼 최근 본 전시중에 가장 재미있게보았다고, 다소 과격하게 말하고 싶다. 전시를 감상하며 순차 상승한 기분을 느꼈기 때문에, 기승전결로 나누어 견문록을 남긴다

(기)
"다양한 요리만큼 다양한 조리방법으로 완성되는 음식처럼 미술도 서로 다른 생각을 담은 수 많은 작품과 다양한 형식이 있다" 며, 참여한 세 작가의 작업에 드러나는 기법과 재료, 내러티브와 전시를 만들어가는 과정을 드러낸 '레시피'를 관객과 나눈다는 기획자의 글이 전시 초입에서 관객을 맞이한다. 

(승)
김명지 기획자가 속한 '큐레이터 콜렉티브 다발'의 직전 전시 《경솔한 비바리움》에서 만났던 이유진작가의 생명체들과 함께, 표본이 되어버린 (구)유기물 같은 이유림 작가의 흥미로운 조각들과 재미있는 제목들, 엄청나게 잘 그린 화려한 그림 옆에 컬러휠/컬러칩을 병치해 놓아 색채 연구 도면처럼 보이는 조유정작가의 그림들을 감상한다.

(전)
전시공간은 긴 통로처럼 되어있다. 가볍게 전시를 둘러보고 도달한 긴 전시장 끝에는 도록이 놓여있다. 슬쩍 훑어 보려했는데, 1면부터 마지막 한글자까지 놓치지 않고 다 읽어보게 될 만큼 재미있는 도록이다. 
각각의 챕터는 각 작가의 내러티브로 각자의 '레시피'를 공개하고 있다. 이유림 작가는 어떠한 재료를 사용해 어떠한 작업을 어떻게 진행했는지, 전시장 끝에 걸려있던 영수 내역 속 0원의 가치가 매겨진 작가의 노동력이 소모된 각 작업을 정직하게 설명하고; 이유진 작가의 생명체들은 어떻게 탄생하여 살아가 된 존재인지 작가의 아주 개인적인 이야기와 함께 기록되어있으며; 조유정 작가의 그림 속 그려진 아주 화려한 존재들과 각각의 색을 연구한 결과물이 있다. 무척 사적인 이야기부터 세세한 작가의 생각을 하나하나 분해하여 소개한, 말 그대로 '레시피 북' 인 이 책 말미에는 연구자와 각 작가가 서로 공유한 편지글과 레시피에 대한 생각들이 함께 삽입 되어있다. 가볍기도하고 비장하기도 한 작가들의 이야기는 남의 영업비밀을 열어본 듯 한 약간의 낯뜨거움을 주기도 했지만, 전시를 어서 다시 보고 싶다는 욕구를 일으키기도 한다. 

(결)
이 전시장이 통로형인 것, 이 통로의 끝에서 '레시피 북'을 읽은 후 다시 전시를 볼 수 있는 이 관람 시퀀스는 정말 탁월하다. 2차 관람 후엔 작가들을 더 알고싶고 앞으로의 작품을 더 기대하게 된다. 정말로 진짜로 소올찍히 말이지.. 전시에 대한 기대를 낮춰 놓았던 전시 포스터와 전시 서문 말미에 적혀있던 백종원대표의 '맛있게 드시고, 괜찮다면 구독과 좋아요 보단 옆사람에게 해주'라는 인용은 약간의 의심을 품게한다. 그러나 세 작가의 작품과 더불어 작가들의 문체로 접하는 그들의 내러티브는 이미지 꼴라주에 다양한 폰트를 삽입한 포스터와 서문 인용글을 단박에 납득시킨다. 

이 전시는 훑어보면 아쉬울 전시이다. 작가와 기획자가 하나하나 분해하여 떠먹어 주는 전시인만큼, 다 곱씹어 소화하며 봐야하는 그런 전시이다. 나는 이 좋은 전시를 "구독과 좋아요를 넘어 주변에 보여주고자" 오랜만에 견문록을 남긴다. 

<마음에 와닿은 부분>

 

최새미

@maemisool

 

 

'지저분한 가죽, 껍질, 피부' vs '새하얀 뼈' 의 대비가 크게 느껴졌다. 

 

여러 겹 압축된 듯 보이는 껍질 같은 작업들은 매우 지저분하고 소란스럽다. 그 안에는 오랜 시간, 역사가 쌓여있는 것 같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한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기 때문이다. 그것들은 또 질서정연하지 않고 서로를 매우 침범한다. 저들끼리만 있는 것도 아니다. 먼지, 벌레 같은 것들도 함께 있다. 지저분한 생태계, 전쟁 중인 광장 같다. 그래서 이 작업들은 멀리서 보기에는 고요하고 정적이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아주 시끄럽고 활동적이다. 이 작업의 이러한 특징들은 현대 사회에 의해 예의바르지 못하다거나 세련되지 못하다 여겨지는 것들이다. 위생적이지 않고 문명 이전의 것이라 낮잡아지는 것들이다. (미래로 갈수록 우리는 매끈해지고 자꾸만 역사를 그럴듯하게 정돈하려 한다.) 이유림은 아주 정성스런 작업 태도로 이러한 것들을 뒤집어 엎어버리는 듯하다.

 

반면에 뼈들은 티없이 새하얗다. 마치 우리 모두의 뼈는 하얗다고 말하려는 것 같다. 그러니까 우리는 별반 다르지 않다고, 그렇게 위로를 전하는 것만 같다. 이유림은 서두르지 않는다. 영상 속에서도 이유림은 하나씩 하나씩 모든 걸 움직인다. 관련한 것들을 가마에 굽고 이동하느라 애먹었다고 들었다. 그 과정의 정성이 작업 곳곳에 고스란히 녹아있다. 

 

이유림의 작업들은 차갑다. 따뜻하게 말을 걸지도 않고, 그런 식으로 연출되어 있지도 않다. 어쩌면 표본을 박제해놓은 박물관같기도 하고, 실험을 거듭하는 멸균 연구실같기도 하다. 하지만 그 내용이 따뜻하다. 그 대비와 반전이 주는 감정, 감동은 매우 놀랍다. 

...

IMG_4218.JPG
IMG_4216.JPG
IMG_4217.JPG

 

​미주알 고주알

 

#작가의_레시피: 2022.07.01~2022.07.30

#이유림 #이유진 #조유정

#김명지

#서리풀청년아트갤러리

@artseggs

관리자의 전시 후기입니다.

무대 뒤의 사정, 비하인드 스토리. 꽁꽁 숨겨져 있던 내막을 들춰 보는 일. 그건 그 자체로 호기심을 자극하는 소재이다. 물론 그 호기심이 다가 아니다. 어떤 목적을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연출법과 표현법이 달라질테고 최종적으로 서로 다른 결과물이 탄생한다. 가령 그 무대가 얼마나 대단하고 숭고한지 보여줄 수도 있다. 그러면 하나의 신화를 만들 수 있을 거다. 반대로 그 무대가 얼마나 필요하고 재미있는 일인지 보여줄 수도 있다. 그러면 그건 놀이가 된다. 전자로는 명품 브랜드의 공정 과정, 장인의 역사를 보여주는 다큐멘터리가 떠오르고 후자로는 간단요리법을 알려주는 유투브 채널이 생각난다. 그렇다면 전시 <작가의 레시피>는 어디를 바라보고 있을까?

먼저 이곳의 작품들이 아주 멋있다는 걸 말하고 싶다. 그 작품들을 찬찬히 보고 있으면 작가들이 각자의 문제를 얼마나 고민하고 연구했는지 알 수 있다. 작품의 촘촘한 밀도와 높은 완성도를 보고 있으면 정말 그런 생각이 든다. 그런 작품들을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다. 전시장에 찾아온 나를 귀하게 대접해주는 느낌이 들어서. 그 사이사이를 넘나들며 나만의 해석을 찾아나가본다. 그게 내가 이 전시장에 온 목적이고 전시를 즐기는 방법이었다. 하지만 이 전시는 그러라고만 구성된 게 아니다. 이곳엔 작가들이 그 작품들을 어떤 재료로 어떻게 만들었는지 낱낱이 공개한 레시피가 있다, 있어야 한다. 그걸 확인하는 게 이 전시 코스의 메인 디쉬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작가의 레시피는 다소 숨겨져 있었다. 작품들이 환한 조명 아래 멋있게 설치되어 있는 것과 비교하자면 말이다. 레시피는 레시피북, 일종의 도록으로 만들어져 있었고 그 말은 책을 열어서 보지 않으면 레시피를 읽을 수 없다는 뜻이었다. 이건 아주 사소한 문턱이다. 하지만 전시장에 들어서면 작품은 보고 싶지 않아도 보이니까. 그 상태와 비교하자면 책을 들어 펼치는 과정은 꽤 수고롭고 은밀한 절차로 느껴졌다. 서점에 들어가서 책 표지만 둘러보고 책은 단 한 권도 만지지 않은 채 나오는 사람도 분명 있다. 예외로 볼 수 없을 만큼 꽤 말이다.

물론 나는 레시피북을 봤다. 좋았다. 전시에 대한 감상을 뒤집어 엎을 만큼. 레시피북을 보고 나니 이 전시의 톤이 다르게 느껴졌다. 그만큼 레시피북을 본 사람과 보지 않은 사람은 이 전시를 전혀 다르게 이해할지도 모르겠다. 레시피북을 보기 전, 전시장의 작품들은 멋있었지만 너무 진지했고 성실했다. 그게 세련되지 않다든가 지루하다고 말하려는 건 아니다. 단지 그럼으로써 올바름의 전형이라는 아우라를 풍겼다는 뜻이다. 군말이 없었고 잡담을 금지하는 느낌이었다. 하지만 레시피북을 펼치자 그곳에서 수다가 시작됐다. 나는 버터치킨카레를 이렇게 만들면 얼마나 맛있는지 설명하는 유투브를 보는 것처럼 작가들의 레시피에 매혹됐고 빠져들었다. 그들이 왜 이렇게 작업해야만 했는지 그 사고 과정에 혹한 걸지도 모른다. 그야말로 미술적 사고와 관점에 말이다.

그러니 내 우려는 딱 하나다. 메인 디쉬에 이르기 전에 식사를 마친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손을 뻗어 책을 집어들지 않고 눈으로만 이 전시를 본 사람이 얼마나 될까? 분명한 건 그게 서로에게 손해였을 거란 사실이다.

# exhibition
# 3D printing
bottom of page